원피스 이번주 852화 확정 스포일러

한대치겠다 2017.01.12 05:50 조회 수 : 98



원피스 852화 확정 스포일러


제목: 제르마의 실패작

 

의무실에서 자고있는 레이쥬

회복력이 높아서 내일의 다과회에는 출석 가능한듯

 

그곳에 상디가 찾아와서 감시하던자들을 구속한다

눈을뜬 레이쥬는 기억이 애매해져서 혼란에빠져있다

상디는 정말로 무슨일이 일어났는지 레이쥬에게 설명한다

 

 

수인 도서실

책을 태워서 탈출성공한 루피일행

탈출하자마자 공복을 느끼는 루피

그래도 상디를 구하기위해서 윗층으로 달려간다

 

의무실

 

상디의 이야기를 믿는 레이쥬

레이쥬 자신도 푸딩이 너무나도 좋은 아이라서 그녀의 주변을 일부러 어슬렁거리고있었다

혼자서 절망하는 상디에게 레이쥬는 "제르마는 이대로 멸망해야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한다

레이쥬는 이대로 아무것도 눈치채지못한 척을 하기로 제안하고

그걸 반대하는 상디에게 레이쥬는 상디의 출생에 대해서 말하기 시작한다

 

레이쥬에게는 잊을수 없는 기억이 있었다.

과거 아버지가 앞으로 태어나게될 아이들을 무감정의 기계처럼 만드는것을

어머니는 엄청나게 반대했다.

 

수술을 강행하게 되었지만 어머니는 아버지의 야심을 막기위해서

열통인자에 영향을 주는 극약을 먹었다.

위의 3명은 그 약의 영향이 없었지만 상디만이 인간으로서 성장할수 있었다고 한다.

 

어머니는 약의 영향으로 점점 몸이 약해지는것을 결코 후회하지 않았다.

그리고 아버지는 그런 사실을 전부 상디때문이라고하며 그를 괴롭히게 된것이다.

 

레이쥬의 독백

" 네가 실패작일리가 없어

어머니의 목숨을 건 저항으로 지켜진 "감정"을 갖고 태어난 아이

그게 너야 상디

그러니까 너는 그 누구보다도 상냥한거야!!!"

상디에게 제르마를 버리고 도망치라고 말해주는 레이쥬

 

레이쥬 "너의 은인의 목숨초자 흥미가 없을터

해상 레스토랑의 인질처럼 대해는 아버지도 형제들도 내일이면 살해당한다.

당연한 결과야!! 살인 집단인걸!! "

 

 

상디 "나도 그녀석들에게 느끼는것은 원한 뿐이지만 ....너까지 죽는다고!? "

 

레이쥬" 나에게는 "" 은 남아있지만.... 아버지의 명령을 거부할수없던 개조된 "공범자"

손은 이미 더럽혀져있어...죽어 마땅해

말하는것을 잊고있었다만 팔찌는 폭발따위 하지않아

내가 이미 바꿔치기 해놨거든

섬을 나가지 않는 이유가 또 있어!?

정신차려 상디!! 소중한것을 잘 봐!!

그렇게 멋진 녀석들은 이 인생에서 두번다시 만날수 없다고!!!

 

이번화 끝 


다음주 휴재


출처: 츄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잉여닷컴 앱으로 편하게 보세요!!! 덕수궁돌담길 2016.11.11 625
19660 청소마니아의 필수품 [13] new 꼴릿 2017.01.12 116
19659 한국의 삼겹살 붐에 감사하는 남미인들 [22] new 꼴릿 2017.01.12 106
19658 주인 반기는 시바견 [14] new 꼴릿 2017.01.12 79
19657 오빠 여친의 질투 [20] new 꼴릿 2017.01.12 110
19656 보전깨vs떨보가 [18] new 핑찌 2017.01.12 110
19655 언젠가부터 한국에서 사라진 아이스크림 브랜드 [20] new 보픈베타 2017.01.12 109
19654 한조를 좋아한다면? [4] new 마시멜로 2017.01.12 75
» 원피스 이번주 852화 확정 스포일러 [14] new 한대치겠다 2017.01.12 98
19652 실패한 치매 치료약에서 치아를 재생시키는 "부작용"이 발견돼 [47] new 한대치겠다 2017.01.12 62
19651 오락실 스포츠게임 3대장 [24] new 보픈베타 2017.01.12 82
19650 커뮤니티 월간 방문자 수 [26] new 데빌존슨 2017.01.12 60
19649 봐도 오타쿠 소리 안듣는 만화 & 애니들 [12] new 보픈베타 2017.01.12 73
19648 자신이 특정인으로부터 카톡차단됐는지 확인하는 방법.tip [16] new 에버하트 2017.01.12 85
19647 누가 더 예쁜가요? [22] new 꼴릿 2017.01.12 92
19646 추억에 잠긴 나무 [9] new 롯데슈퍼 2017.01.12 49
19645 쉬어가십쇼! 말장난 캘리그라퍼 윤지훈입니다! [38] new 윤젬베 2017.01.12 43
19644 간지나는 열도 파오후 [14] new 꼴릿 2017.01.12 61
19643 우리형 점프력 체감해보기 [13] new 꼴릿 2017.01.12 59
19642 월드컵 출전국 확대 [13] new 꼴릿 2017.01.12 38
19641 강백호 농구 vs 유도 뭐로 더 성공했을까 [40] new 에버하트 2017.01.12 47